한국난임센터 알립니다
제목 첨부파일
[후생신보] 불임치료

불임치료 '동네병원시대' 열려

불임센터 출범 보편화 앞당길 듯

 

우리나라 전체부부의 약 15%정도로 추정되는 불임환자들이 동네병원에서도 쉽게 불임치료를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한국불임센터(대표이사 장중환, 장중환산부인과의원장)는 최근 국내최초로 공동 불임시술시스템 출범식을 갖고 불임시술의 보편화를 앞당기겠다고 밝혔다.

 

불임환자들은 그동안 대학병원을 중심으로 한 대형병원이나 전문화, 차별화에 성공한 불임전문병원에서 고가의 의료비를 감수하면서 치료를 받아와 한국불임센터의 성공적인 정착여부에 따라 불임치료의 저가경쟁도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불임센터 장중환 대표이사는 "불임분야의 학문적, 임상적 발달에 힘입어 불임시술에 사용되는 시약이나 배양약이 키트화되어 대량공급이 가능해졌다"면서 "소규모의 산부인과 병,의원에서도 마음만 먹으면 불임치료를 할 수 있다'고 설립배경을 설명했다.

 

또 "취약점으로 지적되어 온 연구실은 공동으로 운영하면서 불임센터를 중심으로 몇 개의 지역 산부인과들이 위성시술(Satellite IVF) 클리닉이 되어 한 단위를 이루는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국내최초로 시험관아기 시술에 성공한 서울대병원 인구의학연구소가 연구자문 및 교육전담을 맡고 있어 순조로운 출발을 보이고 있다"면서 "불임센터에 가입을 원하는 개원의를 위한 공유프로그램은 강의 2시간씩 10주간, 실기워크샵 10시간, 간호사교육 6시간, 검사요원교육 6시간으로 구성되어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불임센터 주요경영진은 다음과 같다.

 

이사 조경훈 원장(양경희산부인과), 문영규 원장(문산부인과), 방장훈 워장(호산병원), 차상헌 원장(코태산부인과), 홍순기 원장(인애산부인과), 감사 노형일 원장(노산부인과)

 

2001.11.19.

후생신보

▲ 다음글 알립니다~
▲ 이전글 공지사항입니다~